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오리온 ‘꼬북칩’ 중국 상륙...제2의 초코파이 신화 기대감 ‘쑥쑥’베이징, 광저우에 생산라인 가동...글로벌 진출 본격화

 

오리온(대표이사 이경재)이 최근 국내 제과업계의 최고 히트상품으로 떠오른 ‘꼬북칩’의 중국법인 현지 생산·판매에 본격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랑리거랑(浪里个浪)’이라는 상품명으로 중국에 상륙한 꼬북칩은 지난해부터 본격화한 오리온의 ‘글로벌 연구개발 통합관리’의 일환으로 한·중 연구소가 제품개발에 공동 참여했으며, 베이징과 광저우 공장에 각각 생산 라인을 구축했다.

오리온은 중국 소비자들이 바삭한 식감을 선호한다는 점에서 꼬북칩의 성공 가능성을 확신하고 현지 출시를 결정했다.

실제로 꼬북칩은 오리온 중국법인이 올해 준비 중인 20여종의 신제품 가운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힌다. 지금까지는 파이와 감자스낵이 주력 품목이었지만 향후 꼬북칩으로 옥수수스낵이라는 카테고리를 새롭게 개척해 단기간 내 시장점유율을 높여나간다는 게 오리온의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리온은 국내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콘스프맛’을 먼저 선보인 뒤 현지 입맛에 맞는 다른 맛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방침이다.

또한 국내에서 SNS를 통해 특유의 모양과 맛이 큰 화제를 모았던 만큼 중국에서도 최신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90·00허우’, 즉 1990~2000년대생(10세~29세) 소비자를 대상으로 이름, 모양, 소리, 맛(식감) 등 꼬북칩의 4가지 즐거움을 살린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꼬북칩이 중국 법인의 제2의 도약을 이끄는 신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중국을 시작으로 글로벌시장 진출을 본격화해 초코파이 신화를 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꼬북칩의 중국명인 랑리거랑은 ‘룰루랄라’처럼 기분이 좋을 때나 신이 날 때 쓰는 표현으로, 직역하면 ‘물결 속의 물결’이란 뜻을 갖고 있다. 물결치는 듯한 4겹의 모양과 과자를 먹었을 때 나는 재미있는 소리, 흥이 절로 나는 식감 등을 랑리거랑이라는 제품명으로 위트 있게 표현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