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르노삼성, 누적생산 300만대 돌파...역대 최다 생산 모델은 ‘SM5’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 부산공장의 누적 생산대수가 지난 9일을 기해 총 30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 2000년 9월 르노삼성차의 출범 이래 18년여 만이자 2013년 10월 누적 생산 200만대 돌파 이후 5년여 만에 이룬 성과다. 300만대 가운데 내수물량은 약 169만대, 수출물량은 약 130만대로 집계됐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성과가 지난 2016년 출시한 SM6(수출명 탈리스만), QM6(수출명 뉴 꼴레오스) 등 프리미엄 모델과 SM5, SM3 등 스테디셀러 모델의 지속적 인기를 통한 내수·수출 증대, 그리고 북미 수출모델인 닛산 로그에 힘입은 바 크다고 설명한다.

특히 QM6는 본격적인 수출길에 오른 지난해에만 4만3,824대가 수출되며 전년 대비 7배 넘게 성장했다. 지난해부터 선적된 SM6 역시 유럽 시장에서의 호조로 수출 물량 증대에 일조하고 있다.

2000년 이후 내수·수출물량을 막론해 부산공장에서 가장 많이 생산된 모델은 20년 이상 판매되고 있는 베스트셀러인 SM5로 약 94만대가 생산됐다. 그리고 SM3(약 79만대), 닛산 로그(총 44만8,000대)가 뒤를 이었다.

르노삼성차는 9일 부산공장에서 도미닉시뇨라 대표이사와 임직원, 협력업체, 부산시 지역 상공회의소,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누적 생산 300만대 돌파 기념식을 갖고 400만대, 500만대 생산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김기영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는 이날 “르노삼성차는 협력업체와의 상생으로 부산 지역 경제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지역경제에 이바지하고 있음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에 르노삼성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부산공장의 300만대 생산은 우리 모두의 자랑”이라며 “노사가 합심해 부산공장의 경쟁력을 높이고 부산시, 시민단체, 협력사 등의 지속적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