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남미 38개국 출시...글로벌 영토 확장북미·유럽 글로벌 빌드에 서버 추가 형태로 런칭

 

넷마블의 인기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 다섯 번째 해외 출시를 통해 글로벌 영토를 확장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박성훈)은 11일 리니지2 레볼루션을 브라질,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페루, 칠레 등 남미 38개국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출시는 별도 빌드 개발이 아닌 북미, 유럽에 선보인 글로벌 빌드에 서버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글로벌 빌드는 휴먼 캐릭터를 변경하고, MMORPG에 친숙하지 않은 이용자도 손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게임 난이도를 조정한 버전이다. 넷마블은 이 같은 글로벌 빌드가 남미 이용자들이 레볼루션을 경험하는데 있어 최적화된 환경이라고 판단, 서버 오픈 형태로 런칭했다고 설명했다.

레볼루션은 지난해 6월 아시아 11개국을 시작으로 일본과 글로벌 54개국, 인도네시아에 진출했으며 일본, 태국, 싱가포르 등 다수의 해외진출국 주요 앱스토어 최고매출 최상위권을 차지한 바 있다.

한편 넷마블은 남미지역 이용자들에게 레볼루션을 알리기 위해 이달 브라질에서 소규모 쇼케이스를 개최, 현지 이용자들이 게임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