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차세대 전략 MMO ‘아이언쓰론’ 이달 16일 251개국 동시 런칭
넷마블 이승원 부사장이 지난달 19일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신작 전략 MMO 게임 '아이언쓰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넷마블의 차세대 전략 대규모 다중접속(MMO) 게임 ‘아이언쓰론’의 글로벌 런칭 일자가 확정됐다.

11일 넷마블(대표 권영식·박성훈)은 오는 16일 아이언쓰론을 전 세계 251개국에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이언쓰론은 글로벌 이용자들이 함께 전략적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넷마블의 첫 전략 MMO 게임으로, 건설·생산·전투 등 전략 게임 고유의 플레이에 영웅 육성과 같은 역할수행게임(RPG) 요소를 가미해 복합적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됐다.

지난달 19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실체를 드러내면서 전투에 특화된 다양한 전장 콘텐츠와 독특한 영웅 시스템, 360도 풀 3D 그래픽 등 기존 전략 게임과 차별화된 요소들이 큰 주목을 받았다.

넷마블이 내세우는 아이언쓰론의 최대 장점은 글로벌 규모의 온라인 플레이다. 초기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 출시를 염두에 두고 개발이 이뤄져 전 세계 이용자들과 활발한 협력 및 경쟁이 가능하다.

특히 연맹에 기반해 자유도 높은 전략을 구사할 수 있어 하나의 왕성을 놓고 펼쳐지는 글로벌 이용자들의 두뇌 싸움이 가장 큰 흥미 요소가 될 전망이다.

차원전, 배틀로얄, 팀데스매치와 같이 이벤트 매치 형태로 치러지는 다양한 전투 모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용자는 각 모드에서 주어지는 병력만을 활용해 승부를 가리게 되며, 자신이 보유한 부대나 자원 손실 없이 전투 본연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넷마블 이승원 웨스턴사업담당 부사장은 “전략 게임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다양한 이용자가 즐길 수 있는 환경 구현에 초점을 맞췄다”며, “손실 없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투 모드, RPG 요소의 결합 등 기존 전략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재미를 통해 세계 전략 게임의 판도를 바꿔 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넷마블은 아이언쓰론의 정식 출시에 앞서 공식 홈페이지(www.playironthrone.com)를 통해 사전 등록을 진행하고 있다. 사전 등록에 참여하면 게임 재화 ‘1,000골드’, ‘차원의 정복자 투구’, ‘차원의 정복자 대검’ 등 특전이 제공된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