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ICT 기반 미래형 ‘스마트 발전소’ 사업 추진지멘스와 MOU...지능형 모바일 기반으로 발전소 작업환경 전환

 

KT와 지멘스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미래형 스마트 발전소 구축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KT(회장 황창규)는 16일 KT 한상현 공공고객본부장, 지멘스 석범준 발전서비스 사업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지멘스와 ‘ICT 기반 스마트 발전소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른 발전소의 스마트화 추세에 공동 대응한다. 이를 위해 향후 국내 스마트 발전소 사업개발 및 시범사업 공조, LTE·사물인터넷(IoT) 무선망 구축을 통한 발전설비 스마트 센싱∙관제, 그리고 발전소 특화 인공지능(AI)·증강현실(AR)·드론·모바일 기반 스마트 서비스 발굴 및 확대 등에 나설 예정이다.

KT는 5G와 IoT, AI, 빅데이터, 드론 등의 분야에서 확보한 첨단 ICT 역량을 지멘스의 발전서비스에 접목함으로써 양사의 사업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 한상현 공공고객본부장은 “글로벌 발전설비 전문기업인 지멘스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 스마트 발전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무선 인프라와 ICT 역량을 총동원해 오프라인 중심의 발전소 작업환경을 모바일 기반 지능형 환경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