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PHOTO NEWS] ‘건강한 밤섬’ LG화학이 지켜요!여의도 밤섬서 생태계 교란식물 제거 활동

 

LG화학(부회장 박진수) 임직원들이 지난 15일 생물다양성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여의도 밤섬을 찾아 생태계 교란 식물을 제거하며 건강한 생태환경 보존에 땀을 흘렸다.

밤섬은 194종의 다양한 토종식물이 서식해 생태적 보호가치가 매우 높은 도심 속 습지로, 생태계 교란 식물이 확산되면 토종식물 고사로 인한 생물다양성 감소 등 생태계에 심각한 영향이 초래된다.

이에 LG화학은 지난해부터 밤섬지킴이 봉사단 ‘그린메이커(Green Maker)’를 출범시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함께 매해 4차례에 걸쳐 밤섬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와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의 경우 그린메이커 봉사단은 대표적인 외래종 생태계 교란 식물인 가시박을 집중적으로 제거했다.

대외협력담당 박준성 상무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방 사업장까지 확대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연내 서울 마포대교 해넘이 전망대에 밤섬의 역사와 생태적 가치 등을 흥미롭게 살펴볼 수 있는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을 조성, 생태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