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국민은행, 1분기 창구 금융사기 인출 피해 16억원 예방창구 통한 금융사기 피해 인출 100% 차단 총력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올해 1분기 영업점 창구에서만 80건, 16억원에 달하는 금융사기 피해자금 인출을 사전 예방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금융사기 자금으로 의심되는 거래가 탐지되면 인출 알람을 통해 모니터링팀에 연락해 신속하게 조치하고, 정기 예·적금 중도해지 고객 대상 금융사기 유의문구를 필수 안내 후 서명 받는 등 전사적 노력의 결과라는 게 국민은행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국민은행은 지난해 12월부터 창구 고액 현금인출 시 전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피해예방 문진제도를 실시해 창구를 통한 금융사기 피해자금 인출 100% 차단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 자동화기기를 통한 사기자금 인출이 어려워지면서 은행 창구에서 인출하는 시도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선제적 프로세스를 마련해 대응하고 있다. 문진제도를 통해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8명으로 구성된 금융사기 모니터링 전담팀에서 즉시 지급정지 조치한 뒤 관할 수사기관과 협조해 현장에서 즉시 검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 직원이 금융사기 예방에 대한 의무감을 갖고 창구 거래 시 금융사기 피해여부 확인에 노력하고 있다" 며 "앞으로도 금융소비자의 소중한 자산 보호에 앞장서는 은행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창구에서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한 적극적 조치에 대한 유공을 인정받아 지난달 5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총 5명의 유공직원이 감사장을 받았다. 또한 올 1분기에만 전국 각지의 직원 14명이 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바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