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롯데푸드, 이익률 개선 따라 회복세 지속 전망NH투자증권, 목표주가 85만원으로 상향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롯데푸드(대표이사 이용호)의 지난해 중국 수출 차질과 원가 압력, 편의식품 증설 등으로 실적이 부진했지만 1분기 실적을 통해 원가 부담 점진적 해소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목표주가를 70만원에서 85만원으로 상향한다고 23일 밝혔다.

NH투자증권 또 편의식품 생산량 확대에 따른 손실 축소에 힘입어 영업이익의 두 자릿수 성장을 예상했다. 음식료 평균 주가수익비율(PER)을 적용해도 충분히 달성 가능한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NH투자증권 한국희 연구원은 “롯데푸드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 성장한 1조8,796억원, 영업이익은 16.4% 성장한 771억원으로 전망한다”며 “매출 성장 폭은 크지 않지만 주요 사업 부문의 마진 개선 가시성이 높고 지난해 3.6%로 악화됐던 영업 이익률은 올해 4.1% 수준으로 회복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특히 편의 식품 부문의 경우 최근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 대규모 신규 설비를 갖춘 롯데푸드가 당분간 볼륨 성장을 적극적으로 추구할 수 있는 사업으로 평가했다.

한 연구원은 “올해 이 부문의 매출액 규모는 약 2,000억 내외로 추정되고 비(非) 캡티브 관련 매출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긍정적 돈육 가격과 수입 유지 가격의 안정세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또 “롯데푸드의 육가공 부문과 B2B 유지 사업의 원재료 구매액은 연간 5,000억원을 상회하는 규모로 수익성에 중요한 요인”이라며 “국제 팜유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2% 낮게 형성됐고, 국내 돈육 가격도 지난해 상승 사이클 마무리 후 하향 조정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연구원은 “롯데푸드에 대한 ‘매수’ 투자의견을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70만원에서 85만원으로 상향한다”며 “마진 회복과 신규 성장 동력(HMR)의 비중이 확대되는 국면임을 감안해 밸류에이션 대상 기간을 올해 12개월로 이동하고 적용 PER 배수를 기존 13배에서 음식료 평균 수준인 16배로 상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 연구원은 “2분기 이후에도 영업이익 회복세는 지속될 전망”이라며 “편의 식품 매출 확대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연중 계속되는데다 2분기부터 수출 분유의 기저 효과와 원화 강세에 따른 원재료 안정화 효과도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롯데푸드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5% 하락한 4,308억원, 영업이익은 12.8% 성장한 159억원으로 신규 설비 가동이 시작된 즉석식품 부문에서의 판매량 성장에 따른 가동률 개선과 편의점향(向) 식품류의 납품가 인상이 영업이익 개선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