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가치창조문화 타고 100년 기업 성장”가치창조문화 선포 기념식서 강조...신 기업문화 지향점 공개
23일 열린 롯데의 ‘가치창조문화 기념식’에서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첫째줄 오른쪽 네번째)과 롯데계열사 노동조합 위원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롯데가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등 47개 계열사 대표와 노조위원장, 주니어보드 등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가치창조문화 선포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가치창조라는 롯데 고유의 기업문화 발전과 확산을 위한 자리로, 롯데 구성원들은 이날 지난 1년간 상호협력해 이룩한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앞으로도 롯데만의 가치창조 문화를 계승·발전시켜 ‘Lifetime Value Creator’의 비전 달성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국내외 모든 구성원들에게 롯데 기업문화가 추구하는 방향을 알리기 위한 기업문화 지향점(Cuture Vision)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롯데는 지난해 9월부터 내부 테스크포스팀(TFT)를 구성하고 국내외 임직원 1,200여명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다양성’, ‘공유’, ‘존중’의 의미를 내포할 수 있는 기업문화 지향점을 개발했다.

새로 발표된 롯데의 기업문화 지향점은 ‘SHARED HEARTS CREATE VALUE’로, 구성원들의 다양한 삶에 대한 존중과 상호 신뢰 및 협력을 바탕으로 더 큰 가치를 창조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롯데는 이 같은 기업문화 지향점을 포함한 롯데의 가치창조문화 프레임을 국문·영문·중문 버전으로 제작해 국내외 임직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또 바이럴 영상, 가이드북 제작, 현장 실천 사례 공모전 등을 통해 임직원 대상 홍보와 내재화 활동에도 힘쓸 예정이다.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은 이날 “함께 마음과 생각을 나누고 배려해 더 큰 가치를 창조하자는 것이 롯데가 추구하는 기업문화의 지향점”이라며, “롯데그룹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에 예상치 못한 시련과 어려움을 마주하기도 하겠지만 모든 임직원들이 명확한 비전을 품고 가치창조문화 아래 함께 노력한다면 어떤 시련과 어려움도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