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동국제약, 세포치료제 사업 진출 시동에스바이오메딕스와 개발·상용화 제휴, 중증하지허혈 세포치료제 국내 판권 확보

 

동국제약이 사업다각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목표로 유망분야로 주목받는 세포치료제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은 30일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에스바이오메딕스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세포치료제의 공동 개발과 상용화에 협력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이번 제휴에 따라 각사의 시설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비임상·임상시험, 인허가, 판매 등에 대해서도 공동 전선을 구축하게 된다. 특히 에스바이오메딕스가 세포치료제 생산을 위한 GMP 시설, 동국제약은 기존 의약품의 개발과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동국제약은 에스바이오메딕스가 동종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3차원 집합체를 활용해 개발 중인 중증하지허혈 세포치료제에 대한 국내 판권도 확보했다.

동종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3차원 집합체는 에스바이오메딕스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 개발에 착수한 기술로, 체외배양된 중간엽줄기세포를 생리활성단백질이 코팅된 배양표면에서 자가구조화(self-organized) 되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렇게 자가구조화된 3차원 세포집합체는 2차원 배양된 세포에 비해 체내 생착율과 생존율이 높아지며 혈관 신생에 관여하는 성장인자 및 사이토카인류의 생성량도 월등해 중증하지허혈을 비롯한 말초혈관계 허혈성 질환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부 시험에서 3차원 세포집합체 이식 시 이식된 세포로부터 유래한 혈관내피세포와 이 혈관내피세포로 구성된 관(tubular) 구조가 관찰된 바 있어 혈관조직 형성 효과도 우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가구조화된 세포집합체는 3차원 구조를 형성하는 시간이 매우 짧아 집합체 내·외부를 구성하는 세포의 특성이 균질하게 유지된다는 점에서 기존 구체배양법(sphear culture)에 기반한 3차원 배양법과 구분된다. 3차원 세포집합체 구조의 형성에 어떠한 지지체도 사용하지 않아 이물질 사용에 따른 위험성 없이 안전하게 응용 가능하다는 것도 메리트로 꼽힌다.

현재 이 기술은 보건복지부의 ‘2016년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 선정과제로서 3차년도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양사는 올해 중 2단계 연구를 통해 임상시험을 개시할 계획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 강동호 대표이사는 “이번 제휴는 전문 제약기업과 바이오 벤처의 우수 파트너십 사례가 될 것”이라며 “제휴와 판권 계약을 토대로 여타 파이프라인의 국내·외 기술수출과 판권이전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동국제약 관계자도 “미래 성장동력의 하나로 세포치료제 개발의 비중을 높일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에스바이오메딕스의 세포치료제 전문 GMP 제조시설을 향후 세포치료제 사업의 허브로 활용해 한국과 아시아를 전담하는 국내 거점기관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30일 동국제약 오흥주 대표이사(왼쪽)와 에스바이오메딕스 강동호 대표이사(오른쪽)가 세포치료제 관련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국제약)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