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웅제약, 메퀴타진성분 복합 비염치료제 ‘코메키나’ 출시다양한 비염 증상에 효과적, 졸음 부작용은 최소화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국내 일반의약품 최초로 메퀴타진 성분의 복합 비염치료제 ‘코메키나’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항히스타민제 메퀴타진과 코막힘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슈도에페드린, 콧물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벨라돈나, 항염·항알러지 효과가 있는 글리시리진산, 그리고 무수카페인을 결합한 복합제다.

이중 메퀴타진은 기존 항히스타민 복합제에 주로 사용되던 클로르페니라민, 디펜히드라민 등 항히스타민 성분과 비교해 졸음 부작용이 적다. 여기에 무수카페인까지 추가해 비염치료제의 최대 부작용인 졸음 유발을 최소화했다.

아울러 슈도에페드린, 벨라돈나, 글리시리진산을 함유해 알러지성 비염 이외에 코감기 같은 비알러지성 비염 치료에도 효과를 발휘한다.

송하나 대웅제약 코메키나 PM은 “올해 매출 10억원 달성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 국내 비염약 1위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며, “최근 몇 년간 광고 없이 발매 첫 해에 매출 10억을 달성한 경구용 비염약 제품이 없어 목표 달성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