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 ‘제놀 파워풀엑스’ 출시 3개월만에 매출 10억원 돌파

 

약국용 ‘박찬호 크림’으로 불리는 GC녹십자의 ‘제놀 파워풀엑스 리커버리크림’이 출시 3개월 만에 매출 10억원을 돌파하며 소비자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3월 출시한 제놀 파워풀엑스 리커버리크림의 매출이 5월말 현재 총 14억2,0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이 제품은 일명 박찬호 크림으로 유명한 ‘플렉스파워’의 약국 유통용 버전으로, 온감효과를 통해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데 도움을 주는 스포츠 크림이다. 끈적임이 없고 흡수력이 빠르며 라벤더와 티트리향 첨가로 향에 민감한 소비자들도 거부감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대중매체 광고 없이 이 같은 성과를 거둔 것은 기존 박찬호 크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구매 편의성이 더해진 결과로 거래처도 지속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이벤트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제놀 파워풀엑스는 파우치형(2㎖), 튜브형(60·100·250㎖), 펌프형(500㎖) 등 3가지 타입 5종으로 구성돼 있다.

백용선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