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오리온 ‘생크림파이’, 출시 두 달 만에 1,000만개 판매 돌파‘소확행’ 트렌드 타고 디저트 시장 안착

 

오리온의 생크림 디저트 ‘생크림파이’가 누적판매량 1,000만개의 고지를 넘어섰다.

오리온(대표이사 이경재)은 11일 생크림파이가 출시 2개월 만에 낱개 기준 누적판매 1,100만개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매출액 기준 27억원에 달하는 판매량으로,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생크림파이를 맛 본 셈이다.

생크림파이는 국내 양산형 파이 최초로 생크림을 3.1%(오리지널 기준) 넣은 프리미엄 디저트로, 영국산 생크림과 리얼 초콜릿 등 엄선된 재료를 사용해 입안에서 녹아내리는 식감과 진한 초콜릿의 조화가 구매 욕구를 자극한 것이 이 같은 성과의 기반이 됐다는 게 오리온의 분석이다.

또한 최근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 트렌드도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주는 디저트에 대한 수요 확대를 이끌어 매출 증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오리온 관계자는 “생크림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점에 착안해 선보인 생크림파이가 출시 초기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며 “오리온만의 차별화된 연구개발 노하우와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혁신적 제품들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