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5G 초고주파 표준 대역으로 28㎓ 공인...KT, 5G 상용화 박차3GPP서 NSA·SA 망라한 주파수 표준 연구보고서 최종본 발표
13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에서 열린 3GPP 80차 무선총회의에서 KT 융합기술원 황정우 책임연구원이(사진 오른편 마이크 옆) 주파수 기술 연구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KT(회장 황창규)가 지난 11일부터 4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에서 열린 이동통신 표준화 국제협력기구(3GPP) 80차 무선총회에 참석, 글로벌 사업자들과 5G 표준 완성과 5G 상용화에 일조했다고 14일 밝혔다.

KT는 이번 총회에서 NSA(Non-Stand Alone)와 SA(Stand Alone) 주파수 기술이 망라된 28㎓ 주파수 대역 연구보고서(TR)의 최종본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국내 5G 주파수 대역 중 하나인 28㎓ 대역이 세계 최초의 5G 초고주파 표준 대역으로 정식 인정받았음을 의미한다.

KT는 3GPP 5G 연구과제 초기 논의단계부터 28㎓ 대역의 표준화를 주도적으로 진행해왔으며, 이번 28㎓ 표준 완료를 통해 국내 이동통신사가 공통으로 사용할 5G 주파수 대역의 표준 개발과 글로벌 5G 기술 생태계를 완성에 기여했다.

KT는 특히 이번 회의에서 대한민국 5G 상용 주파수인 3.5㎓와 28㎓간 연동기술 표준도 대한민국 사업자를 대표해 제안하면서 해당 기술의 조기상용화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는 주파수 집성 기술 대비 5G 기지국을 효율적으로 설치할 수 있는 기술로, 우리나라의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KT는 또 이번 회의에서 글로벌 사업자들과 함께 5G SA 표준규격을 완료했다. 새로 완성된 SA 표준은 5G 코어망과 5G 무선망을 단독 연결하기 위한 표준으로, LTE망 없이 고정형 서비스와 이동성 관리까지 모두 5G 무선망을 이용해 처리할 수 있도록 개발된 순수 5G 기술이다.

앞서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NSA와 SA 기술을 포괄한 ‘평창 5G 규격’을 개발, 이를 바탕으로 5G 서비스를 구현한 바 있다.

KT는 5G NSA 표준과 관련해서도 지난 12월 3GPP 글로벌 회원사들과 개발을 완료하고, NSA 규격 기반 5G 상용화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NSA 표준은 5G와 LTE망을 연동해 5G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규격으로, 오는 2019년으로 예상되는 5G 상용화는 NSA 규격을 기반으로 네트워크 구축·서비스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KT는 올해초 글로벌 제조사를 대상으로 5G 제안요구서(RFP)를 발송하고, 6월부터 주요 제조사들과 함께 개발한 NSA 규격 기반 5G 상용수준 장비에 대한 기술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KT는 기술 표준 외에도 상용 기술 등 5G 기술 전 영역에 있어 세계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5G 기술력을 기반으로 오는 2019년 3월 세계 최초의 5G 상용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