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차, 중국서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 ‘뿜뿜’...AI·자율주행 협업 강화딥글린트와 AI 기술협력 파트너십, 바이두 자율주행 프로젝트 참여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오른쪽) 13일(현지 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에서 중국 AI 스타트업 딥글린트의 자오융 CEO와 기술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와 자율주행 관련 중국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세계 최대 시장으로 성장한 중국에서 자동차 미래 기술 선도기업 도약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서 중국 AI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과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의 자율주행 프로젝트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를 발표했다.

이번 두 기업과의 협력은 각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급변하는 자동차 기술 분야에서의 우위를 선점하는 전략의 일환이다.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중국 기업들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인간과 고객, 환경, 사회를 지향하는 혁신적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현대차는 딥글린트가 보유한 AI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 신기술 개발과 제품 품질 개선을 추진하고 고객의 니즈를 이해해 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 공간을 조성하는 등 다양한 자동차 산업 분야의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AI 기술로 차량과 도로간 상호 연결성을 증대시켜 실제 도로에서 한층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의 경우 다양한 차종에 자율주행을 상용화할 혁신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현대차는 중국시장에서 가장 방대한 지도 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바이두와의 자율주행 부문 협력 관계 구축을 통해 중국 도로환경에 적합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경쟁력을 배가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아폴로 프로젝트에는 현대차 외에도 다임러·포드·베이징자동차·보쉬·델파이 등 완성차 메이커와 자동차 부품사,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학계 등 다양한 파트너들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중국 2대 통신사인 차이나 유니콤과도 빅데이터 분석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해 9월 중국 구이저우성에 빅데이터 센터를 개소하고 커넥티드카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올해 연말 베이징에 혁신 거점인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가 문을 열면 중국 내 미래 전략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