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웅제약, 연구조직 개편 통해 신약개발 역량 강화프로젝트 중심 팀 체제, 센터장 중심 운영으로 센터별 전문성 강화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신약개발 가속화와 전문성 강화를 위한 연구조직 개편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5월부터 진행돼 온 이번 연구조직 개편은 핵심전략에 기반해 하나의 연구과제를 분명한 목표로 삼아 성공률을 높이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기존의 기능 중심 팀 조직을 프로젝트 중심의 익스트림팀 체제로 전환하고, 연구본부장 중심의 조직을 센터장 체제로 변경해 전문성을 강화한 것이 핵심 골자다.

이에 따라 현재 대웅제약 연구조직은 신약센터, 바이오센터, 신제품센터와 CTO전략팀, 비임상개발팀의 3센터 2팀 체제로 전환됐으며 각 센터 내에 프로젝트 중심 운영조직인 익스트림팀이 신설됐다.

구체적으로 신약센터에 위산펌프길항제(APA) 항궤양제, SGLT-2 당뇨 치료제, 프롤릴-tRNA 합성효소(PRS) 항섬유화제 등 6개의 익스트림팀이 신설됐고 바이오센터에는 원스톱 개념증명(POC), 스마트줄기세포 등 2개의 익스트림팀이 새로 만들어졌다.

또 신제품센터에 대웅제약의 플랫폼 기반 기술을 활용한 데포 플랫폼(Depot platform) 익스트림팀이 조직됐다.

이들 익스트림팀은 하나의 프로젝트가 시작되는 시점에 만들어지고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해체된다. 그리고 조직 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팀 리더에게 프로젝트 운영 권한이 전적으로 부여된다.

연구조직의 경우 센터장 체제로의 개편을 통해 센터별 독립성과 전문성을 배가했다. 신약센터는 서울대 약학박사 출신으로 21년간 대웅제약에서 신약 연구개발을 맡아 온 박준석 센터장, 바이오센터는 포스텍에서 생명과학 박사를 취득하고 12년간 바이오의약품 연구와 공정개발에 주력해 온 유종상 센터장, 신제품센터는 서울대 약제학 석사로서 대웅제약과 동아에스티 등에서 14년간 개량신약 및 차별화 제형 연구를 담당해 온 김관영 센터장이 맡았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이사는 “이번 조직개편은 대웅제약이 유연하고 역동적 조직으로 나아가는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웅제약에서 많은 스타트업이 탄생하고 구성원들 개인의 비전을 실현하는 동시에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혁신경영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향후 익스트림팀이 ‘오픈 이밸류에이션 시스템(Open Evaluation System)’을 통해 외부 전문가로부터 기술가치와 투자가치를 검증받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프로젝트로 성장하면 스타트업으로 분리·성장할 수 있는 선택권을 각 팀에 부여할 계획이다.

백용선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