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유한양행, 희귀질환 신약 개발 ‘의기투합’차세대 경구용 고셔병 치료제 등 공동개발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왼쪽)과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이 지난 18일 경기도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에서 희귀의약품 연구개발 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국내 최대 제약기업 두 곳이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역량을 모은다. 바이오 의약품의 간판 주자로 꼽히는 GC녹십자(대표이사 허은철)와 국내 합성의약품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19일 양사의 발표에 따르면 양사는 지난 18일 희귀질환 치료제를 포함한 공동 연구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가 의약품 연구개발에 의기투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 공동연구개발의 첫 타깃은 복약 편의성을 높이고, 뇌 증상에 대한 효능을 향상시킨 차세대 경구용 고셔병 치료제다.

고셔병은 효소 결핍으로 발병하는 희귀 유전성 질환으로 간과 비장 비대, 빈혈, 혈소판 감소 등을 일으킨다. 국내와 전 세계 환자수는 각각 70여명, 6,500여명 수준이다.

양사간 협력 범위는 후보물질 도출부터 비임상 단계까지며, 임상 개발과 적응증 확장 등은 추후 논의할 방침이다. 논의 결과에 따라 협력 범위가 커질 가능성도 있다.

양사는 희귀질환 환자의 치료 환경 개선이라는 공통적 가치 추구를 위해 협력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희귀질환은 환자수는 극소수지만 치료제 개발이 어려워 제약사가 상대적으로 큰 관심을 갖지 않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약값이 고가인데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허가기관에서 개발 독려를 위해 파격적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미래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인식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GC녹십자의 희귀의약품 개발 성공 이력과 유한양행의 신물질 합성 기술력이 합쳐질 경우 강력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는 점도 이번 합의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양사간 협력은 제약사와 벤처의 짝짓기가 주를 이뤘던 국내 제약업계의 오픈 이노베이션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도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해 거대 다국적 제약사들의 공동 연구개발 사례가 늘고 있는 상태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양사가 각기 다른 연구개발 특색을 지니고 있어 상호 보완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협력은 국내 제약계 연구개발 분야의 진일보는 물론 ‘누구나 건강할 수 있는 사회’를 지향하는 제약의 본질적 의미를 더해줄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