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T, 11번가 분리해 신설법인 설립... ‘한국형 아마존’ 육성 위해 5,000억원 투자 유치SK플래닛 마케팅 플랫폼 사업조직은 SK테크엑스와 합병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업종 전문화를 통한 성장 견인을 위해 자회사 SK플래닛에서 11번가를 분리해 신설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또한 OK캐쉬백, 시럽(Syrup) 등 SK플래닛의 데이터 기반 마케팅 플랫폼 사업조직은 SKT의 B2B 개발 자회사인 SK테크엑스와 합병된다.

11번가 신설법인의 명칭은 ‘(가칭)11번가(주)’, SK플래닛 마케팅 플랫폼 사업과 SK테크엑스와의 합병법인은 ‘(가칭)SK플래닛’으로 잠정 결정됐다.

SK플래닛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분할·합병을 승인했으며, 오는 7월 31일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승인을 받은 뒤 9월 1일 두 법인을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번 SK플래닛 사업구조 개편을 통해 SKT는 11번가가 e커머스 시장의 1등 사업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배가해 ‘한국형 아마존’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미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H&Q코리아 등으로부터 총 5,00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11번가는 2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등 외부에서 주목할 만한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았으며, 체질 개선을 위한 대규모 자본을 확보함으로써 경쟁 업체들과 차별화된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

향후 11번가는 SKT의 인공지능(AI) 등 뉴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한 획기적 서비스 개발에 나서는 한편 신선식품, 패션 등의 영역으로 오픈마켓 확장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간편결제서비스 ‘11pay’ 확대도 추진된다.

아울러 다양한 유통사들과 제휴해 차세대 e-커머스 시장에서 11번가의 의미 있는 성과를 창출해낼 방침이다. 최근 SKT가 편의점 씨유(CU)의 투자회사인 BGF와 손잡고 헬로네이처를 조인트벤처(JV)로 전환, 신선 온-오프라인 연계(O2O) 분야에서 협력을 이끌어 낸 것도 이와 맥을 같이 한다.

합병 법인 SK플래닛의 경우 SK ICT 패밀리의 성장을 지원하는 데이터·테크 전문기업을 지향한다. SK플래닛과 SK테크엑스가 보유한 데이터와 기술 개발 역량을 결집, 플랫폼 개발 등을 B2B로 지원할 예정이다.

SKT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실행력을 제고할 수 있는 조직구조를 갖춰 SKT 가족 전체의 성장추진 체계의 강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