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동아제약,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 동참동대문구 경찰서, 약사회 협업 통해 탄력순찰제도 홍보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지난 19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서 동대문경찰서, 동대문구약사회와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9월부터 경찰청이 시행 중인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도’를 알려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됐다.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은 각종 범죄사건이나 112 신고 등의 치안 통계에 기반한 공급자(경찰) 중심 순찰 방식을 탈피해 주민이 희망하는 시간과 장소를 반영한 주민 소통형 순찰체계다.

협약에 따라 동아제약은 탄력순찰 홍보 포스터를 제작, 박카스 영업사원들이 동대문구약사회의 협조를 얻어 오는 7월부터 동대문구 내 250여개 약국에 부착할 예정이다.

또한 포스터 제작시 ‘순찰신문고’ QR코드를 삽입해 누구나 쉽게 탄력순찰을 신청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탄력순찰 제도를 널리 알려 지역 내 범죄예방과 주민 체감 안전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의 협업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실시해 이웃과 함께 성장하는 공익적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