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전선, 인도서 4,000만 달러 규모 초고압 케이블 공급 계약연 2억 달러 규모 현지시장 공략 가속

 

LS전선이 세계 3위의 에너지 소비시장인 인도에서 대형 초고압 케이블 사업을 수주했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21일 인도 남동부 안드라 프라데시주 전력청과 4,000만 달러(약 440억원) 규모의 초고압 케이블 시스템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LS전선 인도 생산법인(LSCI)이 수주한 역대 최대 규모의 전력 케이블 계약으로, 연간 2억 달러 정도로 추산되는 인도 초고압 케이블 시장의 약 20%에 해당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LS전선이 공급한 제품은 인도 정부의 전력 인프라 개선과 신도시 개발에 따른 전력망 확충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인도 초고압 케이블 시장은 로컬 회사들이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95% 이상을 점유해 왔지만 LS전선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인도 정부의 초고압 송전망 구축 사업에 더욱 역량을 집중해 추가 수주를 노린다는 방침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인도 법인은 그동안 현지 프로젝트 수행 경험이 적다는 이유로 대형 프로젝트의 수주에 어려움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이번 수주가 향후 인도 시장 확대의 촉매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LS전선은 지난 2008년 인도 북부 하리아나주에 통신 케이블과 부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 인도에 본격 진출한데 이어 지난 2012년에는 전력 케이블 공장을 준공하며 현지시장 공략 속도를 높이고 있다.

 

LS전선 인도 생산법인(LSCI) 직원들이 초고압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전선)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