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로템, 800억원 규모 브라질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 수주4년간 전동차 320량 대상...남미 시장 진출·확대 교두보 마련

 

현대로템이 브라질에서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수행 능력을 인정받았다.

현대로템(대표이사 김승탁)이 브라질 상파울루 광역교통공사(CPTM)가 발주한 800억원 규모의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수주에 따라 현대로템은 오는 8월 예정된 사업개시일부터 4년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9·11·12호 노선에서 운행 중인 80개 편성, 총 320량의 전동차에 대한 유지보수 업무를 책임지게 된다.

현대로템은 3개의 차량기지에서 동시에 유지보수 작업이 수행돼야 하고, 여러 노선에서 전동차가 운행되는 만큼 해외 유지보수 사업장에서 검증된 첨단 유지보수 관리시스템(MMIS )를 통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실제로 현대로템이 유수의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이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뉴질랜드, 우크라이나, 터키, 이집트 등의 국가에서 보여준 우수한 유지보수 사업 능력에 있었다. 아울러 수년간 브라질 내에서 생산공장과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발주사와 신뢰를 구축한 것도 주효했다는 게 현대로템의 분석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다양한 유지보수 사업 경험과 기술력, 품질 인증, 검증된 시스템 등 체계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유지보수 경험을 선보일 방침”이라며 “시장 잠재력이 큰 브라질에서의 수주는 남미지역 유지보수 시장 진출·확대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은 사업다각화와 신성장동력 확보의 일환으로 유지보수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 세계 철도차량 유지보수 시장은 약 72조원 수준이며 현대로템은 이번 브라질을 비롯해 서울시 9호선, 터키 마르마라이, 이집트 카이로, 뉴질랜드 웰링턴, 우크라이나 등지에서 총 7,000억원 이상의 전동차 유지보수 실적을 창출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