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랩셀, NK세포 기반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플랫폼 확보加 팰던 테라퓨틱스와 ‘펠던 셔틀’ 기술 NK세포 적용 글로벌 독점 계약

 

GC녹십자랩셀이 자연살해(NK) 세포 기반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전환점을 마련해줄 플랫폼 기술을 확보했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27일 캐나다 바이오기업 펠던 테라퓨틱스와 ‘펠던 셔틀(Feldan Shuttle)’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펠던 셔틀은 단백질·유전자를 세포 내에 전달하는 기술로, 이번 계약에 따라 GC녹십자랩셀이 펠던 셔틀 기술의 NK 세포 적용에 관한 글로벌 독점권을 가진다.

향후 GC녹십자랩셀은 암세포를 파괴하는 NK세포를 이용한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이 기술을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펠던 셔틀은 NK세포와 유전자 가위 기술 사이의 전달자 역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유전자 가위 시스템을 장착한 NK세포로 항암제를 개발하면 일반 NK세포로 만든 제품보다 더 강력한 항암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대표는 “펠던 셔틀 도입을 포함해 NK세포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독보적 기술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분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이 개발 중인 항암 NK세포치료제 ‘MG4101’은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한 치료제로 평가 받고 있다.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대표(왼쪽 세번째)와 프랑수아-토마 미쇼 펠던 테라퓨틱스 대표(왼쪽 네번째)가 계약 체결 직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랩셀)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