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고래밥’ 단짝친구 ‘상어밥’ 나왔다!오리온, 해파리·바닷가재·소라 등 새 해양생물 캐릭터 형상화

 

지난 1984년 출시 이후 34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온 해양생물 캐릭터 과자 ‘고래밥’의 단짝친구가 등장했다.

오리온(대표이사 이경재)이 28일 고래밥을 재해석한 신제품 ‘상어밥-새우버거맛’을 출시한 것.

이 제품은 ‘고래’에 대적할 만한 바다 생물인 ‘상어’를 주인공 캐릭터로 내세운 고래밥의 후속버전이다. ‘다양한 해양생물 모양의 고래밥을 만들어달라’는 소비자들의 의견에 착안해 해파리, 바닷가재, 소라, 새우 등 고래밥에 없었던 해양생물 캐릭터들로 구성돼 있다.

진한 새우맛에 타르타르 소스의 새콤달콤함을 더했으며 고래밥과 마찬가지로 다른 해양생물보다 약 1.2배 큰 사이즈의 상어 대장이 들어 있어 골라 먹는 재미도 선사한다.

오리온은 바다를 대표하는 대형 생물인 고래와 상어의 대결 구도를 앞세운 재미있는 스토리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마케팅을 통해 상어밥의 존재감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또한 고래 대장이 이끄는 보물 탐험대를 상대로 상어 대장이 반란을 꿈꾼다는 스토리에 기반해 매장에 두 제품을 나란히 진열함으로써 경쟁 구도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상어밥은 장수 브랜드인 고래밥의 해양 생물 캐릭터와 스토리 등을 결합시킨 브랜드 확장 제품”이라며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더 재미있고 맛있는 제품으로 자리매김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