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 이용 육아휴직자 원금상환유예 3회로 확대연체가산이자율 인하로 연체차주 채무정상화 지원

 

정책모기지론을 이용 중인 육아휴직자의 상환부담이 줄어든다. 또 연체 고객이 채무정상화를 위해 연체이자 감면을 신청하는 경우 연체가산이자율이 낮아진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29일 보금자리론·적격대출 등 정책모기지론을 이용하고 있는 육아휴직자의 원금상환유예 횟수를 현행 1회에서 최대 3회, 총 3년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디딤돌대출도 최대 2회, 총 2년 동안 원금상환을 미룰 수 있게 됐으며 보금자리론·적격대출 이용고객의 거주지나 재직 중 또는 실직한 직장 소재지, 사업 중 또는 폐업한 사업장 소재지가 고용·산업위기지역인 경우에도 기존 1회에서 최대 3회까지 원금상환 유예가 가능하다.

아울러 HF는 연체 발생 2개월 이상인 고객이 연체 원리금 등을 전액 상환하기 위해 연체이자 감면을 신청하면 회차별 연체가산이자율을 1%포인트 낮춰 채무정상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원금상환 유예, 연체이자 감면 확대 조치가 취약·연체차주의 실질적 주택담보대출 상환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