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주택금융공사, 일회용 컵·페트병 사용 전면 중단

 

앞으로 주택금융공사에서는 1회용 종이컵과 페트병 등을 볼 수 없게 된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7월 자연과 환경의 달을 맞아 환경보호와 자원낭비를 막기 위해 ‘1회용품 줄이기 실천운동’에 본격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공사는 사무실에서 1회용 종이컵과 페트병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텀블러·머그잔·공용 컵을 이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 직원에게 텀블러를 지급했다.

또한 각종 회의와 행사 때에도 다회용 컵을 활용하고, 외부 방문객과 민원인이 사용할 컵 등은 자외선 소독기에 보관해 청결과 위생을 철저함으로써 1회용품 줄이기 운동을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공사는 각종 사무용품 구입에 있어 재활용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동시에 물품 구매 시 비닐봉투 대신 장바구니나 박스를 사용하며, 커피전문점에서도 개인 텀블러 이용을 권장키로 했다.

이정환 HF 사장은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 1회용품 사용을 최대한 줄임으로써 자원 낭비를 방지하고 환경보호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공공기관이 1회용품 줄이기를 선도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이 준수해야 할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을 마련, 지난 1일부터 시행에 돌입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