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고객에게 제공해야할 가치와 전달방식 혁신해야”식품계열 사장단 '밸류 크리에이션 미팅(VCM)'서 강조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차별화되고 구체적인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이 중요합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지난 4일 롯데그룹 식품 계열사 사장단 회의 ‘밸류 크리에이션 미팅(VCM)’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롯데는 그동안 매년 상·하반기에 그룹 최고경영진이 모여 사장단 회의를 가져왔지만 지난 2월 신동빈 회장이 법정구속되면서 올 하반기부터 사장단 회의 명칭을 VCM으로 변경하고 식품, 유통, 화학, 호텔·서비스, 금융 등 5개 사업분야별로 계열사 VCM을 진행키로 결정한 바 있다. 식품에 이어 5일 유통 계열사의 VCM이 진행되고 있으며 6일과 11일, 12일에는 각각 화학, 호텔·서비스, 금융 계열사의 VCM이 예정돼 있다.

이날 황 부회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대표이사들이 일치단결해 경영에 힘 써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는 한편 각 사가 전략수립 과정에서 고려할 수 있도록 평소 신동빈 회장이 강조해온 몇 가지 주요이슈를 제시했다.

먼저 황 부회장은 “환경 변화에 맞춘 고객 재정의를 통해 고객에게 제공해야 하는 가치와 전달방식을 혁신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환경 변화’,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고객계층 변화’, ‘글로벌 경쟁환경 변화’를 차례로 언급하면서 이 3가지 변화에 대해서만큼은 무엇보다 우선해 대응전략을 신속히 수립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황 부회장은 또 “사회적 가치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 기업문화의 변화가 이뤄져야한다”며 “고객가치와 기업가치를 향상시키는 동시에 지역사회와 파트너사, 임직원들과 함께 가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속성장을 추진할 미래 역량 확보를 위해 인재 발굴과 양성, 후계자 육성에도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황 부회장은 “빠르게 변하는 기업환경과 광범위한 경영정보 속에서 핵심인재의 보유는 신속하고 타당한 정보분석을 통해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기업 자산”이라고 역설했다.

네 번째로 황 부회장이 피력한 것은 질적성장의 가치 확보였다. 황 부회장은 “특히 신규사업이나 프로젝트 추진시 효과적인 투자와 사회적 가치까지 고려한 수익성 확보를 바탕으로 적정수익률 이상을 목표로 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황 부회장은 수립된 전략에 대한 강한 실행력도 당부했다. 아무리 훌륭한 전략도 실행하지 않으면 무의미한 캐치프레이즈에 불과하며, 지속적인 기업의 생존과 성과는 과감한 도전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이 황 부회장의 설명이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