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스스로 쾌적한 욕실 만드는 ‘IoT 환풍기’ 나왔다LG유플러스, ‘IoT휴젠뜨’ 출시...온도·습도·환기 자동 관리

 

축축한 바닥과 쾌쾌한 냄새로 얼룩진 욕실은 이제 안녕!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11일 실내 공기질 전문기업 힘펠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욕실의 온도와 습도, 청정도를 알아서 관리해주는 환풍기를 출시했다.

‘IoT휴젠뜨’로 명명된 이 제품은 LG유플러스의 홈IoT 플랫폼에 힘펠의 스마트 환풍기를 연동한 욕실 특화 IoT 환풍기다. 온도·습도·청정도 센서가 탑재돼 있어 욕실 환경을 실시간 확인 가능하며 욕실의 상태에 따라 환기, 온풍,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이 자동 작동돼 욕실을 항상 쾌적하게 유지해준다.

예컨대 욕실 내 습도가 70% 이상일 때 환풍기가 작동하도록 설정하면 여름 장마철 욕실 습도 관리에 용이하다. 욕실에 악취가 나면 청정도 센서가 즉시 알림을 보내 원격으로 환풍기를 가동시켜 환기시킬 수도 있다.

또한 온도 센서를 통해 욕실 내 온도를 확인해 겨울철에 온풍 기능을 미리 작동시키거나 기상 시간에 타이머를 맞춰 놓고 매일 아침 따뜻한 욕실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IoT라는 이름에 걸맞게 ‘동시실행’, ‘자동실행’ 기능으로 다양한 홈IoT 기기들을 연동시켜 동시 제어할 수도 있다. 비데를 사용하면 자동으로 환풍기가 켜지고, 욕실 조명 스위치를 끄면 환풍기가 함께 꺼지는 식으로 말이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의 ‘IoT앳홈’ 앱을 통해 집밖에서도 언제든 스마트폰으로 욕실 환경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곰팡이와 세균발생을 방지해줄 음이온 공기제균 기능까지 탑재돼 있어 욕실 위생관리에 고민이 주부들의 큰 호응이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향후 IoT휴젠뜨를 네이버 클로바와 제휴한 ‘U+우리집AI’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하는 한편 스마트 욕실 서비스 관련 IoT 기기들을 지속 추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홈IoT상품담당 이재원 상무는 “IoT환풍기, 비데 등 IoT 기술을 접목한 욕실 제품을 활용해 스마트 욕실 환경을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며, “욕실과 같은 공간 중심의 제품 으로 고객 생활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IoT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IoT환풍기의 판매가는 39만6000원(부가세 포함)이며, LG유플러스 온라인샵과 전국 120여개 힘펠 대리점 및 직영 온라인샵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