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양패키징, 3.2억 달러 규모 인니 ‘할랄 RTD 커피’ 시장 공략 본격화국내 음료 업계 최초 ‘무이 할랄 A등급’ 획득

 

삼양그룹 계열사 삼양패키징이 할랄 인증을 통해 인도네시아의 할랄 RTD(ready to drink) 커피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삼양패키징(대표 이경섭)은 13일 자사가 생산자 개발방식(ODM)으로 인도네시아 음료업체에 공급 중인 ‘루왁 화이트커피’가 세계 3대 할랄 인증기관의 하나인 인도네시아 무이(MUI)로부터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A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국내 음료 업체 중 무이 할랄 A등급을 인증 받은 기업은 지금까지 삼양패키징이 유일하다.

무이 인증을 위해서는 안전성 관련 서류 제출은 물론 생산공정과 재료 관리에 대한 현장 실사 등 까다로운 조건들을 충족해야 하는데 삼양패키징은 지난해 9월부터 인증 준비에 나서 9개월여 만에 A등급을 획득했다.

이에 따라 삼양패키징은 매년 두자릿수의 성장을 거듭해 오는 2021년 약 3억2,000만 달러(약 3,600억원) 규모로 확대가 예상되는 인도네시아 RTD 커피 시장을 본격 공략할 수 있는 채비를 마쳤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오는 2019년부터 모든 수입 식품에 할랄 인증을 의무화하고, 할랄 인증이 없는 식음료 제품은 매장 판매를 불허하거나 극히 제한적인 장소에서만 판매토록 강제하는 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 이번 할랄 인증에 따른 부가가치가 상당할 전망이다. 중장기적으로는 2조 달러에 달하는 전 세계 할랄 시장 진출의 토대가 될 수 있다는 게 삼양패키징의 분석이다.

삼양패키징 관계자는 “루왁 화이트커피는 지난해말부터 판매가 늘기 시작해 현재 월 400만병 이상이 판매되고 있다”며 “할랄 인증을 계기로 루왁 화이트커피가 인도네시아 국민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