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우조선해양, VR 체험으로 안전사고 예방한다첨단 가상안전체험실 개소, 발생 빈도 높은 사고 체험해 안전의식 고취

 

대우조선해양이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해 안전사고 근절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17일 안전사고 예방과 직원 안전의식 고취, 그리고 ‘십야드4.0(Shipyard 4.0)’ 전략의 추진을 위해 가상안전체험실을 건설,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연 가상안전체험실은 고소작업, 밀폐공간, 안벽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낙하, 질식, 폭발, 협착 등 다양한 사고 상황을 실제와 유사한 VR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VR 속 모든 배경이 조선소와 동일하기 때문에 실제 작업환경과 동일한 느낌으로 체험이 가능하다. 또한 3D 영화를 보듯 단순히 감상하는 수준이 아닌 컨트롤러로 사다리를 직접 조정하고, 실제로 특정장소까지 걸어가야 하는 등 상호작용을 통해 한층 현실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사고 체험에서 머물지 않고 체험 후 사고 직전 상황으로 돌아가 무엇이 잘못됐는지 파악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다시 한 번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날 체험에 참가한 한 직원은 “몇 번이나 추락하고, 화염에 휩싸이고, 지게차에 치이고 나서야 체험프로그램이 끝났다”며 “무심코 지나쳤던 사소한 위험요소가 순식간에 생명을 앗아갈 수 있음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우선 협력사 신규 입사자를 대상으로 가상안전체험실을 활용한 안전사고 체험 교육을 실시한 뒤 전 조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이 가상안전체험실에서 안전사고를 가상현실로 체험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