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기아차, 대대적 ‘특별할인 프로그램’으로 정부 내수 소비 활성화 지원연말까지 개소세 인하, 추가 할인, 노후차 교체 지원 등 제공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정부의 내수 경기 활성화 의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대대적 할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정부가 지난 18일 발표한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에 발맞춰 주요 차종에 대한 추가 할인을 포함해 7월 판매 조건을 확대하는 한편, 7년 이상 경과 노후 차량 교체시 30만원을 지원하는 고객 지원 특별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정부 발표안에 따르면 현재 승용차(경차 제외)와 RV 등에 적용되는 개별소비세율 5%가 연말까지 3.5%로 1.5% 포인트 인하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차종별로 21~87만원, 제네시스는 69~288만원, 기아차는 29~171만원까지 소비자 가격이 각각 낮아진다.

현대·기아차는 이 같은 개소세 인하 효과와 더불어 자동차 실구매 고객의 혜택 확대를 위해 주요 차종을 중심으로 이미 발표된 기본 할인 조건에 추가 할인을 제공하는 특별 프로그램을 오는 19일부터 운영한다.

먼저 현대차의 엑센트, 아반떼, i30, 쏘나타, 쏘나타 HEV, 투싼 등이 20만원 추가 할인된다. 아반떼와 투싼의 경우 기존 기본 할인 조건 50만원과 30만원에 추가 할인이 더해지면 각각 70만원, 50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아차는 K3, K5, K7, 스포티지, 쏘렌토, K5 HEV, K7 HEV 모델들이 20만원 추가 할인된다. 마찬가지로 K5, K7, 스포티지는 기본 제공 할인 혜택과 추가 할인을 더해 각각 50만원, 50만원, 100만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와 별도로 7년 이상 경과한 노후 자동차를 교체하는 고객에게 30만원을 추가 지원하는 ‘노후차 교체 특별지원’도 마련했다. 정부가 발표한 노후 경유차 폐차 후 신차 구입시 개소세 감면 혜택은 내년도 이후 출고되는 차량에 부여되지만 현대·기아차는 이 보다 앞서 노후차 교체를 유도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 저감 노력에 적극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자동차 등록원부상 신차 최초 등록일이 2011년 7월31일 이전인 승용차 및 RV(타사 차종 포함)를 올해 6월 30일 현재까지 본인 명의로 등록·보유하고 있는 고객이면 모두 노후 자동차 교체 특별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는 승용 및 RV 전 차종에 대해 노후차 교체 지원 혜택을 제공하며, 기아자동차는 카렌스, 카니발을 제외하고 승용 및 RV 전 차종에 지원한다. 다만 EV, FCEV 모델은 제외되며 개인과 개인사업자, 법인직 구매만 해당된다.

결과적으로 금번 개소세 인하 혜택에 현대·기아자동차가 제공하는 특별 할인 조건까지 더해지면 연말까지 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는 많게는 네 가지 혜택을 모두 받게 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내수 소비 진작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특별 할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자동차 구입을 고려하고 있는 고객에게 최상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