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CJ문화재단, 인디뮤지션 위한 모바일전용 '아지트 라이브 세션' 운영

[테크홀릭]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음악콘텐츠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대표 김홍기)와 함께 인디뮤지션들을 위한 모바일 전용 라이브 시리즈 '아지트 라이브 세션'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아지트 라이브 세션' 콘텐츠는 유튜브, CJ문화재단 페이스북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 게재된다. 현재 옥상달빛의 신곡 '직업병', 윤딴딴의 '밤에 잠이 안 올 때', 또 지난 6월 선정된 새로운 튠업 뮤지션 죠지의 '하려고해고백'과 소수빈의 '자꾸만, 너' 등이 업로드 돼 평균 20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CJ문화재단은 2010년부터 한국 인디 음악계를 중심으로 신인 뮤지션들을 '튠업(TUNE UP)' 아티스트로 선발해 앨범 제작부터 CJ아지트 녹음 스튜디오 및 공연장 시설, 국내외 무대 기회까지 시장 진출에 필요한 다양한 사항들을 지원해왔다.  

'아지트 라이브 세션' 무대는 튠업 뮤지션을 포함한 가능성 있는 모든 인디 뮤지션을 대상으로 한다. 본 프로젝트에는 세로라이브, 이슬라이브 등 최초의 모바일 콘텐츠를 개발하고, 멜론 브랜드필름 '우리 지난 날의 온도'를 비롯해 다양한 음악 베이스의 콘텐츠를 만들어 내고 있는 뮤직 크리에이티브 그룹 '스페이스오디티'가 콘텐츠 제작 파트너로 참여했다.  

또, 한국의 패션필름 1세대인 다니엘전 감독, 조용필의 '헬로(Hello)' 앨범의 공동 프로듀서이자 총괄 음향감독으로 국내 유수의 앨범의 음향 감독을 맡고 있는 박병준 음향감독, 이소라와 박재범의 공연으로 유명한 함윤호 연출 감독,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불꽃쇼, 빅뱅, 싸이의 콘서트 미술감독으로 참여한 유잠스튜디오의 유재헌 감독 등 분야별 국내 대표 크리에이터들이 함께한다.

CJ문화재단 이용권 사무국장은 "아지트 라이브 세션을 통해 음악 팬들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더 많은 다양성 음악을 만날 수 있도록 큐레이터 역할을 적극 수행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글로벌 채널인 유튜브의 장점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모든 라이브 영상엔 가사를 영어 자막으로 삽입했다. 뮤지션들에게 국내외 음악 팬들에게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페이스오디티 김홍기 대표는 "보는 즐거움뿐만 아니라 사운드 작업으로 듣는 음악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소리만 들어도 좋고, 영상도 함께 감상하면 더 즐거운 음악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