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S칼텍스, 비재무적 정보까지 공개한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테크홀릭] GS칼텍스(대표이사 허진수 회장)는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2017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기업의 비재무적 정보까지 담아 공시투명성을 높였다.

‘GS칼텍스 2017년 지속가능성보고서’는 작년 한해 동안 GS칼텍스가 펼친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공개하고 대내외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기 위해 발간된 것으로 올해로 13번째이다. 

국제공시기준(GRI Standards)에 맞춰 펴낸 ‘GS칼텍스 2017 지속가능성보고서’는 4개의 핵심 이슈와 6개의 매니지먼트 리포트로 구성되어 GS칼텍스의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4개의 핵심 이슈는 △신성장 동력 발굴△신기후체제 대응 및 환경관리 △ 안전한 사업장 구현 △투명하고 공정한 윤리경영 실천 

6개의 매니지먼트 리포트는 △지배구조 △리스크 관리△고객 △임직원 △협력사 △ 사회공헌이다. 

이번 지속가능성보고서에는 기존에 공개하지 않았던 ESG(기업의 비재무적 정보 : 환경/사회/거버넌스) 정보를 추가로 공개하여 공시 투명성을 높였다.

또한, 올해 상반기 완성된 인권정책과 협력사 행동규범도 공개하여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기틀을 마련했다.

GS칼텍스는 "인권정책을 발표하고, 인권경영을 강화하고자 인권경영체계를 수립했다"며 "사업 운영뿐만 아니라 사업 관계에 따른 인권침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GS칼텍스는 "ESG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매년 글로벌 ESG를 평가 받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들이 GS칼텍스의 ESG 정보를 요구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GS칼텍스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ESG 수준을 높이고 그 내용을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반영하여, 글로벌 기업을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GS칼텍스 허진수 회장은 발간사를 통해 “앞으로 GS칼텍스의 인권정책과 협력사 행동규범을 정비하여 협력사들의 지속가능경영 수준도 높여가겠다”며 “모든 업무영역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친환경제품과 에너지 효율화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여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