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에너지, 친환경 ‘프리미엄 아스팔트’ 출시

[테크홀릭] SK에너지(대표이사 사장: 조경목)가 비즈니스를 기반으로 한 본원적인 사회환경적 가치 창출을 위해 기존 일반 아스팔트보다 품질이 크게 개선된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개발하고 출시했다.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일반 아스팔트보다 낮은 열로 시공이 가능하며, 수분 저항성이 대폭 개선된 신제품으로, 지금까지 공급해 온 일반 아스팔트에 SK에너지가 고기능성 첨가제를 혼합하는 방식으로 성능 개선이 이뤄졌다.

SK에너지는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사용해 도로공사를 할 경우 교통 지∙정체와 배출가스 발생 등 사회환경적 문제가 개선된다”며, “도로 성능 개선효과로 차량 운전자들의 안전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반 아스팔트는 150~160도 사이의 높은 열을 가해 도로 포장 작업을 하는 반면,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110~130도 정도의 낮은 열로도 작업이 가능하다. 저온 시공을 할 경우 아스콘 특유의 냄새 및 배출가스가 줄어드는 것은 물론 공사기간의 단축도 가능하다. 

SK에너지는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사용시 연료 약 35%,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배출가스가 각각 75%, 62%씩 저감된다고 밝혔다.

또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도로 코팅 수준을 높여 수분 저항성을 향상시킨 제품으로, 빗물 등으로 인한 포트홀이나 도로 균열이 생길 가능성이 적다. 도로 파손으로 인한 차량 손상, 인명 피해 등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SK에너지 홍정의 아스팔트사업부장은 “도로와 연관된 여러 사회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안전한 운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개발했다”며, “향후 보다 향상된 성능의 친환경 아스팔트제품을 추가적으로 개발, 생산하여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에너지는 사업을 기반으로 한 본원적인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프리미엄 아스팔트 개발∙출시 외에도, 작년 11월에는 2020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의 환경 규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황 함량 규격이 0.5% 이내인 친환경 저유황 선박 연료유를 하루 4만베럴로 생산할 수 있는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Vacuum Residue Desulfurization)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