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2분기에 흑자 전환 성공

[테크홀릭]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2분기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는 8일, 2018년 2분기 실적을 발표한 바에 따르면  제회계기준(K-IFRS)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액 약 280억원, 영업이익 약 8,300만원, 당기순이익 약 1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25% 증가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 했다. 

이번 분기는 자회사 위메이드플러스가 개발한 <피싱 스트라이크>와 조이맥스의 <윈드러너Z> 등 신작 모바일 게임 출시와 서비스 중인 온라인 게임 업데이트 영향으로 지난 분기 대비 게임 부문 매출이 상승했다. 

위메이드는 하반기 신작 모바일 게임 안정적인 서비스와 <미르의 전설2> IP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 7월에 정식 출시된 <이카루스M>이 현재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인기순위 상위권에 오르는 등 각종 지표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이카루스M>은 대만, 일본, 북미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미르의 전설2> IP 양성화 사업의 결과물로 중국 업체 5곳 계약을 체결했고, 추가 라이선스 계약도 꾸준히 논의하고 있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최근 중국 문화부에서 IP(지식재산권)의 보호 및 관리, 감독을 목적으로 설립된 새로운 등록시스템 ‘IPCI(Intellectual Property Copyright Identifier) 플랫폼에 참여, 중국 라이선스 사업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의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조인트벤처(JV) 설립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고, 중국 지방정부와 협력을 통해 IP 사업은 물론, 저작권 침해 게임들에 대한 단속과 제재 등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