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한미약품, 탄탄한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및 R&D 모멘텀으로 주가하락 극복사노피,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 5건, 5,000억원 이상 투자 계획

[테크홀릭] 한미약품의 주가하락은 과도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신약개발에 대한 투자와 올 하반기 학회 발표를 비롯해 미 FDA 허가신청 등 R&D 모멘텀이 다수 포진해 있어 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14일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 권세창)이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3상 비용으로 3년간 1,000억원 이상을 투입할 예정이라며 파트너사인 사노피 또한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에 5,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현재 2건의 임상 3상 진행 중이나 향후 5건의 임상으로 확대가 계획 중이라며, 이는 결국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시장 전망에 대한 사노피의 기대감이 반영된 투자로 볼 수 있다고 풀이했다.

NH투자 구완성 연구원은 “오는 2024년 기준 비만치료(GLP-1) 시장은 162억달러(연평균증가율 11.8%), SGLT-2 저해제 시장규모 61억달러(CAGR 15.8%)로 전망한다”며 “당뇨 분야는 항암제 분야와 함께 고령화에 따라 고성장하는 시장”이라고 분석했다.

구 연구원은 이어 “GLP-1은 당뇨약의 흔한 부작용인 비만에도 효과적이라며, 한미약품은 독자적인 플랫폼 기술(LAPScovery)을 적용해 최대 1개월까지 약효가 지속되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 바이오 산업은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유럽, 미국 출시 이후 향상된 기술 레벨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글로벌 개발 진행 중이다. 이는 최근 다수의 업체가 품질관리기준(cGMP) 설비 확보에 도전하고 있는 경향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한미약품은 오는 4분기 롤론티스, 내년 상반기 포지오티닙 등의 미식약국(FDA) 허가 신청을 예정하고 있다. 롤론티스(호중구감소증)는 3주 제형으로, 1주 제형 뉴라스타(Amgen) 대비 호중구 감소가 지속된 환자비율이 낮은 임상결과 보유하고 있다.

구 연구원은 “한미약품은 내달 24일 세계폐암학회(WCLC)에서 포지오티닙의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연말 혁신치료제 지정(breakthrough therapy designation)을 기대하는 한편, 포지오티닙과 캐싸일라(T-DM1) 병용요법으로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병용임상 개시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구 연구원은 “한미약품은 향후 추가적인 병용임상을 통한 적응증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며 “국내 업체 중 가장 탄탄한 연구개발(R&D)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는데다 내년 하반기 글로벌 신약 2개의 출시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