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한화에너지·동서발전·두산, 세계최초 50MW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착공
대산그린에너지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조감도

[테크홀릭] 수소 경제 시대를 알리는 대규모 수소 연료 전지 발전소가 착공된다. 

한화에너지·두산·한국동서발전·SK증권등이 설립한 대산그린에너지가 세계 최초로 초대형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대산그린에너지는 지난 1월 한화에너지(지분 49%), 한국동서발전(35%),  두산(10%), SK증권(6%)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대산그린에너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의 한화토탈 사업부지에서 50MW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을 16일 가졌다.   발전소 부지는 2만여㎡ 에 이르고 수소 연료전지는 모두 114대로 총 사업비 2,550억원에  2020년 완공예정이다. 수소 연료 전지 규모는 세계 최대다.

2020년 상업생산을 시작해 충남지역 약 17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 40만MWh의 전기를 생산할 예정이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은 석유화학단지의 화학공정 부산물인 수소를 추출해 산소와 전기화학 반응을 일으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대산그린에너지는 “부생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이 초대형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세계 최초”라며 “온실가스와 질소산화물(NOx)·황산화물(SOx)·분진같은 미세먼지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에너지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에너지는 기존의 태양광에너지 사업에 미래 신산업 에너지인 수소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게 됐다. 

두산은 부품을 공급하며 준공 후 20년 동안 운영을 맡는다. . 두산은 지난해 부생수소 연료전지를 독자기술로 개발해 주요부품의 국산화율을 98%까지 달성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