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엔씨, '인텔 블레이드&소울 2018 월드챔피언십 9월 7일 개막

[테크홀릭]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의 '인텔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 토너먼트 2018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 챔피언십)'이 오는 9월 7일 개막한다. 

월드 챔피언십은 블소의 ‘비무(比武, 이용자 간 대전)’ 콘텐츠로 실력을 겨루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다. 전 세계 9개 지역(한국, 북미, 유럽, 러시아, 중국, 일본, 대만, 태국, 베트남)의 대표팀이 참가한다.

엔씨는 월드 챔피언십 결선 장소를 공개했다. 결선은 9월 15일(토)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다. 결선에 오를 3개 팀은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하는 예선(9/7), 와일드카드전(9/8), 본선(9/9)에서 선발한다. 최종 우승팀은 상금 5,000만원(총 상금 1억 5,000만원 규모)을 받는다. 이용자는 현장에서 결선을 관람할 수 있다. 관람객은 특별한 선물을 받고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현장 관람 티켓 정보는 추후 공개 예정이다.

월드 챔피언십에 참가할 7개 지역의 대표팀이 확정됐다. 한국 대표로 시즌1, 2와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모두 우승한 ‘GC BUSAN RED’가 뽑혔다. 중국, 대만, 러시아, 일본, 태국 대표팀은 2017년 월드 챔피언십에 참여했던 선수들을 주축으로 월드 챔피언에 도전한다. 북미와 유럽의 대표팀은 오는 8월 26일 결정된다.

자세한 정보는 블소 공식 홈페이지와 블소 토너먼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월드 챔피언십은 인텔과 이엠텍이 후원한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