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현대차, 국내 최초로 대형트럭 자율주행 성공
현대자동차가 대형트럭 자율주행 시연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대형트럭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현대자동차는 22일 경기 의왕~인천의 40km 구간 고속도로에서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의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트레일러가 결착된 대형트럭이 국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현대자동차의 대형 트럭의 자율주행 임시운행을 허가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 트럭 운행을 허락한 도로는 부곡IC부터 서창JC까지 이르는 영동고속도로 29km와 서창JC부터 능해IC까지 제2경인고속도로 11km 구간 등 총 40km구간이다. 

이번 시연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3단계(레벨 3)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트레일러가 연결된 최대 중량 40t급 엑시언트 자율주행차 1대로 진행됐다.

엑시언트 트럭에는 ▲전방 및 후측방에 카메라 3개 ▲전방 및 후방에 레이더 2개 ▲전방 및 양측면에 라이다(Lidar) 3개 ▲트레일러 연결 부위에 굴절각 센서 1개 ▲GPS 1개 등 총 10개의 센서가 장착됐다.

자율주행 ‘레벨 3’는 조건부 자율주행 기술로, 차가 장애물을 피하며 자동으로 계획된 경로를 달리는데, 특정 위험 구간에선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단계다. 일정 시간동안만 스티어링 휠 자동조향과 자동 가속 및 감속이 가능한 2단계 자율주행 수준보다 난이도가 높다.  또 대형트럭은 차체가 길고 중량이 많이 나가서 관성도 그만큼 크기 때문에 일반 자동차보다 자율주행 난이도가 훨씬 높다. 

엑시언트 자율주행 트럭은 ▲고속도로의 자연스러운 교통흐름과 연계한 차선 유지 ▲지능형 차선 변경 기능 ▲앞 차량 차선 변경 인식 대응 ▲도로 정체 상황에 따른 완전 정지 및 출발 ▲터널 통과(2개) 등 기술을 구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시연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물류 혁신도 기대하고 있다. 현재 단계에서는 다른 일반 차량들을 고려해 고속도로 분기점이나 톨게이트 등에서 운전자가 수동으로 운전했지만 기술고도화 과정을 통해 ‘레벨4’ 수준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경험을 더 쌓아 앞으로 군집주행과 운전자 개입이 필요없는 완전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