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모비스, AI센서 스타트업 투자…고도의 카메라 인식기술 공동 개발원거리 물체 식별 및 사람과 자전거 등이 겹치는 오버랩 상황에서도 정확히 식별

[테크홀릭] 현대모비스가 미래자동차 핵심기술 경쟁력을 강화를 위해 딥러닝 방식의 영상인식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현대모비스(사장 임영득)는 22일 최근 자율주행 분야 센서기술 확보를 위해 딥러닝 기반으로 카메라 영상 인식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인 스트라드비젼과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안전한 자율주행시스템을 구성에필요한 고도의 카메라 인식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스트라드비젼이 가진 딥러닝 기반 영상 인식 성능은 전방 인식 카메라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의 수준으로 평가 받고 있다.

딥러닝 기반 대상 인식 기술은 원거리 물체와 오버랩(겹침) 물체까지 정확히 식별해내며, 운전자 전방에 상대 차량과 보행자, 보행자와 자전거 등이 겹쳐도 이를 정확히 구분하고 이 정보를 활용해 안전 주행을 돕는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과의 상호 협력은 상생의 의미도 크다”며 “신생 벤처기업의 경우 대기업의 투자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술 육성과 시장 진입이 한층 수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유망 스타트업과 협업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