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호주, 화웨이 금지령...이통사들 5G 보안 이슈 더욱 커져
호주정부의 화웨이 장비 금지령을 브레이킹뉴스로 보도하고 있는 로이터통신 (사진=로이터통신홈페이지캡쳐)

[테크홀릭] 화웨이 5G네트워크 장비의 백도어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중국산 CCTV의 백도어 해킹이 계속 보고되면서 화웨이 5G 네트워크 장비의 보안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 이어 호주가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에 제동을 걸었다.

23일 로이터통신이 “호주 정부가 23일, 안보 우려를 이유로 중국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을 금지했다”고 단독 보도하면서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에 대한 불신과 불안이 더욱 커졌다. 

호주 정부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외국 정부의 지시를 받을 가능성이 있는 공급업체(화웨이)는 허가받지 않은 접근이나 개입으로 호주 통신망을 취약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호주의 정보기관이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에 대해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수 있는 등 보안 위험이 농후하다며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를 쓰면 안된다고 의견을 밝힌 데 이어 결국 호주 정부가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 도입을 금지한 것이다. 

화웨이 측은 “화웨이는 중국 정부의 명령을 받지 않으며 세계 각국에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고 항변했지만 의혹을 불식시키기엔 역부족이었다. 호주 정부의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 금지령에 대해 화웨이측은 트위터를 통해 "소비자들에게는 극히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입장을 밝혔다.  

화웨이를 불신하는 것은 미국과 호주 뿐만이 아니다. 로이터 통신은 “영국의 한 공식 보고서에 따르면 화웨이의 장비에 대한 기술적 인 문제로 인해 통신 네트워크가 새로운 위험에 노출되었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화웨이 장비를 통한 사이버 해킹과 스파이 활동에 대한 우려가 유럽 대륙 전반적으로 퍼지고 있다. 

미국의 경우 트럼프대통령이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ZTE의 제품을 정부 및 공공기관에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을 지난 13일 서명했고 법안은 오는 10월 발효된다. 

미국에 이어 호주의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 금지령이 알려지자 5G 장비 공급사업자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인 우리 정부와 국내 이통사들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국내 이통사 중 SKT와 KT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화웨이 장비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가진 LG유플러스 측은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개의치 않는 반응을 보였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화웨이의 보안 문제가 입증된 것이 아니며 많은 나라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5G 네트워크 장비 도입에 관해 화웨이와 경쟁관계에 있는 후발주자인 삼성전자 측은 일각에서 장비공급이 준비가 덜 돼있다는 평가에 대해 “공급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관계자는 ”5G상용화가 시작되면 통신사별로 사양에 맞춰서 장비를 도입해야 한다. 최적화된 장비 공급에 자신있으며 보안도 삼성전자의 장비가 훨씬 우수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측은 가격경쟁력에 대해서도 “통합서비스 능력 및 유지보수까지 생각하면 삼성의 장비가 더 경제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ICT산업의 특성상 기술변화의 속도가 빠르기에 유지보수 통합서비스는 중요한 고려사항이라는 지적이다.  

국내 통신사들은 9월까지 5G 장비 도입 여부를 확정해야 한다.

이승훈 기자  leesh3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