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BMW 피해자 모임, 정부 관료 상대 손배소 제기한다
BMW 화재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국토교통부)

[테크홀릭] BMW 화재로 피해를 본 차주들이 회사들을 상대로 한 집단 소송에 이허 정부 관료들을 상대로도 직무유기를 이유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다. 

BMW 화재 피해자 모임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26일 “이번 사태에 관료들의 책임이 크다고 보아 피해차주 4명이 실무적으로 책임질 인사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피해차주 4명은 국토교통부차관, 환경부차관, 자동차안전연구원장, 교통환경연구소장 등 정부 관료에 대해  1인당 4천만원씩 총 1억6천만원을 청구할 예정이다.  

피해차주들의 법률대리인인 하종선 변호사는  "정부당국은 화재가 난 이후 리콜 조치에 들어가기 전에 실질적으로 한 일이 아무것도 없고 화재 원인과 관련해 아무 시험도 하지 않았다"며 "정부 담당자들이 아직도 화재원인 파악 못하고 있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하며 손해배상 제기 사실을 알렸다.  

BMW 화재 피해자들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실과 국토부에 화재 원인 규명 시험을 해달라고 요청하며 22일까지 수용 여부를 회신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정부 당국은 수용 여부 발표를 9월 4일로 미뤘다. 

한편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지난 8일 "BMW 화재 원인을 올해 안으로 밝히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