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LG전자, 5G 스마트폰 상용화…MC 사업부 손익개선 기회5G 보급 초기 사업 환경도 우호적으로 구성될 것

[테크홀릭] 키움증권은 LG전자가 5G의 상용화를 앞둔 가운데 삼성전자와 더불어 유일하게 초기 대응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3만원을 유지한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내년 5G시장의 개화가 MC 사업부의 손익 개선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며 LG전자가 국내 통신3사를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 5G폰 공급 계획과 미국 버라이즌(Verizon) 및 에이티엔티(AT&T) 등과도 협업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키움증권 김지산 연구원은 “초기의 5G 폰은 프리미엄 사양이 될 것”이라며 “미국 시장에서 초기 대응이 가능한 제조사는 삼성전자 외에 LG전자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연구원은 “5G 보급 초기 통신 사업자들로부터 많은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어서 사업 환경도 우호적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5G 모멘텀이 아니어도 LG전자가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플랫폼화, 모듈화 전략의 성과가 내년에 더욱 구체화될 전망이어서, 반도체 등의 재료비 원가 부담이 완화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김 연구원은 “LG전자가 한국을 비롯해 미국, 남미 등 수익성 확보 가능한 시장 위주로 선택적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라며 “MC사업부는 올해 3분기부터 적자 폭을 축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