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과테말라와 코스타리카에 독점 판매
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테크홀릭]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를 과테말라와 코스타리카에 독점 판매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과테말라와 코스타리카의 트룩시마 (성분명 리툭시맙) 바이오의약품 입찰 경쟁에서 승리해 올 하반기부터 국영·민간 의료기관에 트룩시마를 공급한다고 30일 밝혔다. 과테말라는 1년, 코스타리카에는 4년 동안 트룩시마를 독점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4월에도 도미니카공화국과 에콰도르에서도 트룩시마를 론칭한 바 있어 중남미 시장을 발판으로 더욱 빠르게 세계 진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올해 하반기에 본격적인 세계화 공략을 선언한 바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미 트룩시마의 판매 허가를 획득한 니카라과와 파나마에 연내 런칭을 계획하고 있으며, 브라질·콜롬비아·칠레·페루 등은 내년 상반기 시장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룩시마 보다 앞서 중남미 시장에 진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맵)도  빠른 속도로 남미 시장을 장악해가고 있다.  중남미 16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램시마는 올해 1분기 기준 페루 95%, 에콰도르 50%, 콜롬비아ㆍ칠레 4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방암과 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의약품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도 본격적으로 중남미에 진출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 허가를 획득한 니카라과와 온두라스를 비롯해 허가 신청서를 제출한 브라질·과테말라 등에서 내년 상반기 론칭을 목표로 파트너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중남미 지역 의약품 판매를 총괄하게 될 콜롬비아 현지 법인 설립이 완료됐으며, 시장 선점을 위한 인프라 확대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아르헨티나·칠레·페루 등 중남미 주요국에 추가적으로 현지 법인을 설립해 시장을 빠르게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중남미 지역은 선진국 규제기관의 허가를 받아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판단되는 의약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크다”며 “이에 따라 유럽의약품청(EMA)의 허가를 받고 유럽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트룩시마가 성공적으로 중남미 시장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