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금호아시아나그룹, 고강도 구조조정으로 재무구조 개선

[테크홀릭] 아시아나항공이 고강도 구조조정과 성수기 영업활동 개선으로 재무구조가 개선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사장 김수천)은 지난해 말 4조570억원에 달하던 차입금이 지난달 기준 3조1,914억원으로 줄었다고 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차입금이 한 달 사이 1,406억원 줄어든 것은 "영업활동에 따른 현금유입이 5,122억원이 이뤄진 데다 자산 매각 등 구조조정을 통해 현금 5,634억원을 확보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단기차입금 증가로 고민하던 아시아나항공은 이로써 단기차입금 비중이 50%에서 30%로 줄어들었다.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 박삼구)  전체로도 차입금이 줄었다. 작년 말 총차입금은 5조779억원이었으나 지난 달 3조9,711억원으로 줄었다. 금호아시아나그룹도 "영업활동에 따른 현금유입 7,267억원, 자산매각 등 구조조정을 통한 현금유입 7,794억원 등으로 총 1조5,061억원의 자금을 확보해 차입금 상환 재원으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BBB-`인 신용등급을 항공시장 성수기인 3분기에 개선된 실적을 바탕으로 `BBB` 혹은 `BBB+`로 한 등급 이상 상향을 추진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새로운 회계기준에 대비해 추가로 6,000억원 이상 자본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영업활동을 통한 현금흐름만으로 상환·조달이 가능한 재무구조의 선순환 기반을 마련하고 신용등급을 상향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용선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