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농심, 해물 맛이 안성맞춤…‘해물안성탕면’ 출시

[테크홀릭] 농심(대표이사 신동원, 박준)이 안성탕면 출시 35주년을 맞아 ‘해물안성탕면’을 출시했다.

해물안성탕면은 된장과 각종 해물맛이 조화를 이룬 제품으로 게, 홍합, 명태, 새우, 멸치, 미더덕 등 각종 해물을 우려내 스프에 담았으며, 명태연육으로 만든 해물맛볼을 넣어 씹는 맛까지 더했다.

농심은 된장을 기본으로 맛을 낸 안성탕면과 잘 어울리는 재료로 원재료의 맛을 한층 살릴 수 있는 해물을 선택했다. 된장과 해물은 서로의 장점을 부각시키며 맛과 향을 살려준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시중에 나온 제품 대부분 해물라면이 매운 국물의 제품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된장과 해물이 조화를 이룬 해물안성탕면으로 차별점을 두었다.

농심 관계자는 “안성탕면이 된장과 소고기, 고춧가루가 어우러진 우거지장국 맛을 구현했다면, 해물안성탕면은 해물된장뚝배기에서 착안해 만든 제품”이라며 “해물안성탕면은 맵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안성탕면 브랜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심 안성탕면은 지난 1983년 출시된 이래로 꾸준히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으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계란과 최고의 궁합을 이루는 라면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외에도 파, 마늘 등 다양한 재료와 잘 어울린다는 점이 대표적인 인기 비결로 꼽히고 있다.

박진광 기자  openpark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