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AT&T에 5G네트워크 장비 공급키로

[테크홀릭] 삼성전자((IM부문장 겸 무선사업부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가 AT&T에 5G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하기로 하면서 화웨이와의 5G네트워크 장비 시장 경쟁에서 한 발 더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이동통신 전문 매체 피어스 와이어리스 (fierce wireless)는 10일자 보도에서 "AT&T가 10일 ,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가 5G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통신 네트워크 시장 조사 전문 기업 델오로 (Dell'Oro)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에릭슨과 노키아의 뒤를 이어 미국에서 3번째로 큰 라디오 액세스 네트워크 장비 공급 업체다. 

AT&T는 연내 휴스턴, 잭슨빌, 루이빌, 뉴 올리언스, 샌 안토니오 등 5개 도시에 5G 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을 새로 밝혔다.  애틀란타, 샬럿, 달라스, 인디애나 폴리스, 오클라호마 시티, 롤리 및 와코 등 기존에 발표한 7개 도시와 합쳐 연내 12개 도시에 5G통신망을 구축한다.  또 2019년에는 라스 베이거스, 로스 앤젤레스, 내슈빌, 올랜도, 샌디에고, 샌프란시스코, 산호세 등 19개 도시로 5G망을 확대하면서 단계적인 전국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AT&T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안드레 푸이치는 "삼성, 에릭슨, 노키아의 장비를 기반으로 일부 지역에서 39기가헤르츠(㎓) 주파수 대역으로 국제표준 3GPP 5GNR 규격을 준수하는 5G 시범서비스를 이미 시연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국내 5G상용화  서비스를 앞두고 화웨이와 5G네트워크 장비 도입 경쟁 중이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