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화학, 베트남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공급사업 펼친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오른쪽)이 지난 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현지 완성차 업체 빈패스트의 보 꽝 후에 부회장과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화학)

[테크홀릭] LG화학(부회장 박진수)은 베트남 완성차 업체인 빈패스트(VinFast)와 전기차 배터리 공급 등 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지난 7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빈패스트는 지난해 9월 설립된 베트남 최초 완성차업체다. 지난 6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하노이공장을 인수했다. 하이퐁에도 자동차 공장을 짓고 있다. 2021년 전기차와 전기버스 양산이 목표다.

LG화학은 이 과정에서 배터리는 물론 생산 기술과 인력 등도 함께 지원키로 했다. 고품질 친환경 제품을 공동개발하고 이를 위한 빈패스트와의 현지 합작법인 설립도 검토 중이다. 

LG화학은 최근 중국 국 장쑤성 난징시에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설립하기 위해 2조25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그러나 보조금 제재를 받는 등 사업이 어려워지자 동남아로 사업 무대를 다각화 해 위험성을 줄이면서 동시에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판로를 넓힌다는 목적을 가지고 베트남에 진출했다는 분석이다.

LG화학 관계자는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빈패스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달 초 베트남 하이퐁시 트란두 공업지대 내 편광판 생산 공장을 짓기로 한 이후 베트남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중이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