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하이트진로, 폭염의 상처로 이어지는 하락세…‘가정용 판매’ 증가로 극복하자

[테크홀릭] 지난 여름내 이어진 폭염의 여파로 하이트진로가 하락세를 탈피하지 못하고 있으나, 오는 4분기 지난해 파업의 기저효과 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IBK투자증권(대표이사 김영규)은 하이트진로(대표이사 김인규)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1% 상향에 그친 5,288억원, 영업이익은 20.6% 하락한 450억원에 d를 것이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 컨센서스 5,204억원과 481억원을 각각 하회할 전망이라고 11일 밝혔다.

IBK투자증권 김태현 연구원은 “부진한 실적은 주 리뉴얼 제품 및 발포주 신제품 출시에 따른 비용 부담과 기록적인 더위로 판매부진에 따른 가동률 하락에 기인한다”며 “폭염으로 업소용 시장 의존도 높은 레귤러 맥주 부진도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맥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2% 하락한 2,233억원, 영업이익은 58.0% 하락한 69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수입맥주(유통)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0% 증가하고, 발포주 매출도 48.1% 오른 468억원으로 크게 증가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예년 기온을 크게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고,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의 영향으로 업소용 시장 의존도가 높은 레귤러 맥주 매출이 17.0% 감소하면서 맥주 부문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측됐다.

김 연구원은 “소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 오른 2,713억원, 영업이익은 10.7% 하락한 345억원으로 추정된다”며 “도수인하 효과로 판매량이 소폭 증가하겠지만 리뉴얼(도수인하) 제품 출시에 따른 비용 증가의 영향으로 이익 감소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장기적 측면에서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소주 판매 감소 우려는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되며, 회식 등 술자리가 줄면서 ’업소용’ 수요가 줄겠지만 여가시간 확대로 캠핑, 여행 등 야외 활동이 늘면서 ’가정용’ 소주 판매량은 오히려 확대될 여지가 높을 것으로 풀이됐다.

과거 주 5일 근로제 시행(2004년 7월부터 업종, 회사 규모에 따라 2011년까지 단계적으로 시행) 업소용과 가정용 판매 비중은 6:4에서 현재의 5:5로 변경됐다.

지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소주 출하량 연평균 증가율이 1.3%였음을 고려하면, 향후에도 완만한 성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가정용 판매 비중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연구원은 “지난해 파업이슈에 따른 기저효과가 예상되는 4분기 전까지는 수익성 개선 기대감이 다소 제한적일 것이라는 기존 의견을 유지한다”며 “하반기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함에 따라 목표주가를 기존 2만3,000원에서 2만2,000원으로 하향한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