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에코버스 '딜라이트체인', 자기지속적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2018 개최한다

[테크홀릭] 선한 의지의 블록체인 ‘에코버스’를 표방하는 딜라이트체인이 오는 9월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2018 (Self-Sustainable Blockchain International Conference Fall 2018)”을 주최한다. 

컨퍼런스 제목이 시사하듯, 이번 행사는 자기지속성(Self-Sustainability)을 의제로 다루며 세계적인 석학들을 강연자로 초청했다. 

해외 강연자로는 인도 수라트 공대 컴퓨터엔지니어링 전공 대렌 R. 파텔(Dhiren R. Patel) 교수가 “블록체인: 확장성과 지속 가능성-도전 혹은 기회? (Blockchain: Scalability and Sustainability-Challengers or Opportunities?)”를 주제로 강연하며, 지준 윌리엄 장(Zhijun William Zhang) 세계은행 정보보호책임자가 “인간과 기술: 블록체인으로 2가지를 결합할 수 있을까? (Human and Technology: Can Blockchain Bond the Two Into a Symbiosis?)”라는 주제를 다룬다. 

국내 강연자로는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김형중 교수가 “암호화폐: 역사와 교훈”, 마지막으로 전 건국대학교 교수이자 현재 딜라이트체인 대표를 맡고 있는 이영환 박사가 “에코버스 챌린지”라는 제목으로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에코버스를 중심으로 강연한다. 

함부르크 응용과학대학 임베디드 시스템 분야의 폴커 스크바렉(Volker Skwarek) 교수가 축사로 참여하며, 강연 이후에는 강연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방청객과의 질의응답과 토론도 진행될 예정이다. 

딜라이트체인의 이영환 대표는 “자기지속성 있는 생태계와 공생경제를 위해서는 ‘우분투(Ubuntu) 정신’이 필요한데, 이는 ‘우리가 있기 때문에, 내가 존재한다(I am, because we are)’라는 의미”라며 “우분투 정신을 가진 선한 경제 플랫폼을 지향하며 세계적인 석학을 한 자리에 초대해 블록체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번 국제 컨퍼런스는 참관객을 위해 동시통역을 제공하는 한편, 참관치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유튜브를 통한 생중계를 병행하며, 블록체인 분야에 대한 지식과 트렌드에 대한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별도의 참가비는 없다. 

이승훈 기자  leesh3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