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자로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

[테크홀릭] SK텔레콤(대표 박정호)가 이동통신 3사 중 최초로 5G 네트워크 장비의 공급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SK텔레콤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장비 가격은 낮지만 보안 논란이 일었던 화웨이는 우선 협상 대상자에서 제외됐다.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는 최근 미국 AT&T의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 우선 협상자로도 선정된 바 있다. 

SK텔레콤 측은 장기간 다각적 검토 끝에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측은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의 가격 경쟁력이 화웨이와 맞먹는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KT 측은 아직 우선 협상대상자를 결정 못하고 논의 중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아직 결정한 바 없지만 화웨이의 보안 문제에 대해서는 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5G서비스를 위해서 이동통신사들은 9월 중으로는 장비 공급사를 선정해야 서비스  시기를 맞출 수 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